메비앙   |   GF소아청소년과   블로그   진료안내   |   GF내과   블로그   진료안내   |   GF 영양 블로그   |   찾아오시는길

Posted
Filed under Software/1차의료 전략
어제는 인천에 우연히 알게된 선생님이 이전 개원을 하시는 병원에서 일할 소아 임상 영양사 신규 교육을 1주일간 시키고 보내드리고, 저녁에는 이번에 개원하실 30대 초반은 젊은 소아과 선생님이랑 저녁을 먹으면서 개원 또는 이전개원에 대해서 많은 고민을 하게 되는 날이었습니다.

많은 의사들이 이전을 하거나 개원을 할 때 가지고 있는 정보가 무척이나 제한적입니다. 그것은 거의 매일 진료실에 앉아서 환자를 기다리거나 환자를 봐야하는 것 때문에 생기는 현상이기는 한데 그 결과가 참으로 유감스러운 일이기도합니다. 

본인의 정보가 차단되고 제한적이다 보니 많은 의사들이 개원을 준비하면서 제약회사 직원이나 인테리어 업자 부동산 업자 의료기기 상들에게 의견을 물어보고 그 의견을 바탕으로 자기의 개원이나 이전을 준비하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그나마 여유가 있는 사람은 정식 컨설팅 업체에 의뢰해서 개원과정을 진행하지만 많은 의사들은 그냥 진료실에 앉아서 얻는 정보를 바탕으로 개원을 하게 됩니다.

과거에는 이러한 개원 방식이 간편성과 비용면에서 무척이나 간편하다는 이익때문에 많이 선호된 것은 사실이며 의사가 부족하던 시기에는 이렇게 개원을 해도 소위 말하는 쪽박찰일이 별로 없었던 것 때문이 아닐까 생각이 됩니다. 그러나 앞으로는 그러한 개원방식은 오류에 빠지기 무척이나 쉽지 않을까 합니다. 본인이 직접 인구 조사, 마켓 써베이등을 하면서 market orientation 된 소아과를 만들어 나가는 것이 가장 중요한 것이 아닐까 합니다.

또한 개원을 준비하면서 가장 먼저 고민하게 되는 것은 하드웨어적인 입지라던지 장비를 어케 할것 인지 등등을 고민하지만 물론 입지나 장비가 중요하지 않은 것은 아니지만 더 중요한 것은 그 시장에서 어떤 진료를 통해서 그 시장에 뿌리를 내리고 차별화 시키고 할 것인지에 대한 진지한 고민과 성찰이 없는 것 같아서 무척이나 안타까운 생각이 들었습니다.

차별화란 본인이 차별화를 시키는것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차별화 되었다고 시장에서 인정할 때만 성공적인 차별화전략이 된 것인데 말이지요....그것을 입지나 하드웨어로 한다는 것은 무척이나 약한 차별화전략이라고 생각합니다. 남들이 따라오기 어려운 그런 것이 무엇일까 또는 선점하고 있는 경쟁자들이 못하는 것이 무엇일까 하는 생각을 더 많이 해야 하지 않을까 합니다.

앞으로 시간이 지나면서 점점 개원시장뿐만 아니라 개원하고 기개원의 들 사이에서도 무척이나 많은 경쟁과 협경(co-opetition) 이 일어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누구나 고민하고 누구나 생각할 수는 있지만 어느누구도 쉽게 할 수 없는 도전의 세계를 즐기는 것이 필요한 것이 개원입니다. 모두들 challange ship을 가지고 개원하시길 기원해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